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보자료실

센터안내 비주얼 이미지

건강정보

홈 > 정보자료실 > 건강,영양,안전 > 건강정보

눈곱이 끈적하게 쭈욱~ 늘어난다? 의심할 수 있는 질병은…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4/05/07/
  • 조회수 : 32

첨부파일 :

눈곱이 끈적거리면서 유독 누렇다면 세균성 결막염이나 각막염이 원인일 수 있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눈곱이 낄 수 있다.


아무렇지 않게 씻으면서 제거하는데, 평소와 다른 눈곱 색깔이라면 특정 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눈곱으로 확인할 수 있는 질병 신호를 알아본다.

◇ 끈적거리고 누런 눈곱
끈적거리는 누런 눈곱이 낀다면 세균성 결막염이나 각막염을 의심할 수 있다.


특히나 충혈, 통증을 동반한다면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눈에 세균이 침입하면 급성 감염이 일어나는데, 이때 세균을 방어하기 위해 눈곱의 양이 평소보다 많아지게 된다.


눈곱이 누런 이유는 세균 자체가 만든 농, 염증으로 인해 생기는 분비물 색이 누렇기 때문이다.


눈곱이 끈적해지는 현상도 함께 나타난다.


세균성 결막염이나 각막염은 항생제 성분의 안약을 넣어 치료한다.


방치하라 경우 통증이 지속되고, 심하면 각막상피하 혼탁으로 시력 저하와 같은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각막상피하 혼탁은 각막이 바이러스에 대항해 싸운 결과물로 생긴 점막의 혼탁을 뜻한다.



◇ 끈적거리고 투명한 눈곱
끈적거리면서 투명한 눈곱은 안구건조증이 심할 때 생길 수 있다.


안구가 건조해지면 눈물의 점도가 높아지면서 투명한 눈곱이 가느다란 실처럼 길게 늘어진다.


안구건조증이 있으면 안구 표면이 쉽게 손상되며, 눈이 시리고 건조해 이물감과 피로감을 자주 느끼게 된다.


안구건조증 치료를 위해서는 인공 눈물을 주기적으로 넣고,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같은 전자기기 사용량을 줄이는 게 좋다.


증상이 심하거나 지속될 경우 젤이나 연고 타입 인공눈물을 사용하고,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하도록 한다.



◇ 흘러내리는 투명한 눈곱
눈곱이 뭉치지 않고, 흘러내린다면 바이러스성 결막염을 의심해야 한다.


바이러스는 농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눈곱 색이 투명하다. 바이러스성 결막염에 걸리면 통증, 출혈, 잦은 눈곱, 눈물 흘림, 이물감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된다.


대부분 특별한 치료 없이 2주 이내에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결막염이 심할 경우엔 각막 상피가 벗겨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때는 반드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병원에서 바이러스성 결막염을 진단받으면 보통 세균 감염 대비를 위한 항생제 안약이나 각막혼탁을 예방하기 위해 스테로이드제 안약을 처방받을 수 있다.



◇ 거품 같은 하얀 눈곱 
거품처럼 하얀 눈곱이 눈 속이 아닌 눈꺼풀 위나 속눈썹에 지속해서 낀다면 눈꺼풀염일 수 있다.


눈꺼풀염은 눈꺼풀 피부나 속눈썹에서 지방을 분비하는 기름샘을 세균이나 노폐물 등이 막아 발생한다. 대개 면역 체계가 약해졌을 때 나타난다.


눈곱, 눈물 흘림, 눈꺼풀 부종 등의 증상을 동반하게 된다.


평소 속눈썹 뿌리를 잘 닦고, 온찜질을 해주는 등의 눈꺼풀 관리로 눈꺼풀염을 예방할 수 있다. 


이아라 기자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4/05/03/2024050301849.html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