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보자료실

센터안내 비주얼 이미지

영양정보

홈 > 정보자료실 > 건강,영양,안전 > 영양정보

3∼10년 숙성시킨 간장, 폐암 등 암세포 증식 억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08/27/
  • 조회수 : 32

첨부파일 :


최소 3년 이상 숙성시킨 간장은 폐암·간암·림프암 등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간장의 숙성기간이 10년보다 길면 오히려 역효과를 보였다.

한국식품연구원 양혜정 박사팀이 전국의 전통장류업체에서 숙성기간별로 간장 20종, 국내 마켓에서 일본 간장 2종 등 모두 22종을 구입한 뒤 각 간장이 폐암·간암·림프종 등 세 개 암세포의 증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숙성 기간에 따른 간장의 항암 효과)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결과 숙성기간이 3∼10년인 간장이 높은 암세포 증식 억제율을 보였다. 특히 10년 숙성시킨 간장이 가장 높은 항암 활성을 나타냈다.

자연살해세포(NK cell)의 활성은 7년 숙성시킨 간장에서 가장 높았다. NK 세포는 다양한 면역세포 중 하나로 직접적으로 암의 발생·증식·전이·재발을 막는데 효과적이란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NK세포의 활성이 높으면 암 재발위험이 있는 암 줄기세포를 제거하고 암 치료의 부작용이 현저히 감소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NK세포는 항암 면역치료제로 활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10년 미만 숙성시킨 간장은 암세포의 사멸 외에 비장세포의 증식에도 기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장세포의 증식은 암세포나 바이러스 감염세포 등에 대한 방어능력 강화를 뜻한다.

출처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