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커뮤니티

센터안내 비주얼 이미지

보육뉴스

홈 > 커뮤니티 > 보육뉴스

정부, "누리과정 8600억 원 부담한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12/06/
  • 조회수 : 485

첨부파일 :


 


 



여야 3당과 정부는 2일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을 중앙정부가 8600억 원을 부담하고 소득세 최고구간을 신설하는 것으로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타결했다. 이기태 기자 ⓒ베이비뉴스


 



여야 3당과 정부는 2일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을 중앙정부가 8600억 원을 부담하고 소득세 최고구간을 신설하는 것으로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타결했다.

새누리당 김광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내년도 예산안 법정처리 시한인 이날 예산안 및 예산부수법안에 대해 막판 협상을 벌인 끝에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누리과정 예산의 경우 일반회계와 지방교육재정교부금으로 전입을 받는 3년 한시의 특별회계를 설치하고, 정부는 특별회계의 내년도 일반회계 전입금으로 누리과정 예산의 45%인 8600억 원을 부담한다.

사실상 총 2조 원 정도로 추산되는 누리과정 예산을 정부와 지방교육청이 절반 정도씩 부담하는 셈이다.

여야는 야당이 인상을 주장해온 법인세율은 인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소득세에 대해서는 과표 5억 원 초과 구간을 신설해 세율을 현행 38%에서 40%로 올리기로 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여야 3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과의 예산안 합의문 서명식에서 "누리과정 때문에 중앙정부와 지방교육청 간 갈등이 많았는데 이 문제가 이번 합의를 통해서 해결됐다"며 "갈등사항과 난제를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해결하는 전통이 만들어졌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윤지아 기자(ja.yoon@ibabynews.com)

목록